HDC현대산업개발, 오픈커넥티비티재단과 MOU 체결

2018-09-19 18:32:24

- 공동주택 글로벌 IoT표준 최초 도입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오른쪽)와 OCF 박준호 상임이사가 글로벌 IoT표준 플랫폼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 HDC현대산업개발


[프라임경제] HDC현대산업개발은 서울 용산 본사에서 OCF 글로벌 임원진과 공동주택 IoT 표준화를 위한 기술협력 및 공동마케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 OCF 박준호 상임이사, OCF코리아포럼 최상만 비즈분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아이파크 브랜드 주거시설과 모델하우스에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의 기술 지원, 공동 마케팅을 통한 스마트 홈 생태계 확산에 협조하기로 했다.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는 "OCF와 같은 국제 규격의 IoT 기술 적용으로 가정의 모든 기기들을 간편하게 연결해 사용자가 해당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는 차원 높은 홈 Io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OCF표준은 IoT제품 간 연동을 위해 마련된 국제 기술규격이다. OCF재단은 삼성전자·LG전자·인텔·브로드컴·마이크로소프트(MS)·델·소니·퀄컴 등 450여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사물인터넷 기기 설치 및 이용이 표준 프로토콜을 통해 손쉽게 이뤄진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5월 전 세계 건설사 중 최초로 OCF 회원사로 가입한 바 있다.  




박성현 기자 psh@new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