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심재철 자료, 야당이 합법적으로 확보한 것" 주장

2018-09-29 21:19:49

[프라임경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공개 예산정보 열람 및 유출'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김성태 자한당 원내대표는 "심 의원이 찾은 자료는 야당이 합법적으로 확보한 정보와 자료"라고 29일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는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국회의 책무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아무리 숨겨야 할 것도 많고, 드러나면 아픈 실정이 많더라도 국정감사를 무력화하고 정기국회를 부정하려는 시도는 국민의 이름으로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검찰이 심 의원이 사용하는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의 640만달러 불법자금 의혹과 관련돼 고발장이 접수된 지가 언제인데 아직까지 아무런 수사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교했다. 권 여사 의혹을 다시 꺼냄으로써 심 의원에 대한 압박이 부당하다고 부각시키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원내대표는 "이러니 검찰이 정치검찰이라는 오명을, 사법부가 편향됐다는 비판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한당은 제1야당으로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그 어떠한 세력과도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