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건설사들, 2조원대 관급수주 휩쓸고 '오리발'"

2018-10-10 13:16:36

- 4대강 담합 사면 받고, 2000억대 사회공헌 약속은 흐지부지

[프라임경제] 4대강 사업 담합 등으로 징계를 받은 건설사들이 박근혜 정부 들어 사면을 받는 조건으로 약속한 20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재단 설립이 사실상 흐지부지됐다.

약속을 깬 주요 건설사들은 '부정당사업자' 꼬리표를 뗀 덕분에 11조원에 달하는 공공공사 수주를 거머쥐며 승승장구 중이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호중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구리)이 국토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 정부에서 사면된 상위 10개 건설사(시공능력 평가기준)의 공공공사 수주금액이 11조7577억원으로 집계됐다. 민간공사와 해외공사를 합치면 사면 이후에만 국내외에서 190조원에 육박하는 수익을 거둔 셈이다.

업체별로는 대림산업(000210)과 포스코 건설이 각각 33건, 24건의 공공공사를 따 2조원 넘는 매출을 올렸고 대우건설(047040)과 현대건설(000720), 롯데건설 등도 1조원 이상의 관급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앞서 4대강 사업 '짬짜미 입찰'로 무더기 제재를 당한 건설사들은 관급공사 수주에서 배제되는 등 불이익이 커지자 대한건설협회를 통해 박근혜 정부를 상대로 행정제재 처분 해제를 요청한 바 있다. 해외건설 IT수출 활성화와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해서라는 명목이었다.

실제로 박근혜 정부는 74개 건설사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단행했고 업체들은 2000억원 상당의 건설공익재단 출범을 결의하며 화답했다.

그러나 최근 국토부가 제출한 사회공헌기금 납부현황 실적표는 썰렁하다 못해 초라하다. 올해 10월까지 기금을 납부한 건설사는 15개에 그쳤고, 기부금은 약속한 금액의 3% 수준인 61억9500만원에 불과했다.

해당 기간 2조4000억원의 관급공사 매출을 올린 대림산업은 포스코건설과 나란히 3억원을 출연했고 그나마 현대건설이 14억8000억원을 납부해 체면을 살렸다. 합병되거나 법인이 말소된 경우를 빼면 아예 한 푼도 내지 않은 업체들도 50개가 넘었다.

윤호중 의원은 "국민 앞에서 스스로 한 약속마저 깨버린 건설사들에 대해 국토부가 솜방망이 처벌 관행을 이어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수영 기자 lsy@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