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태풍 '콩레이' 피해농가 일손돕기 나서

2018-10-11 12:56:55

- 곤명면 쥬키니 호박농가 9동 일손돕기 지원

▲사천시가 태풍 '콩레이' 피해농가에서 일손돕기에 나서고 있다. ⓒ 사천시청

[프라임경제] 사천시는 지난 10일 경남도청 농정국과 협력해 태풍 '콩레이'로 인해 침수피해가 가장 컸던 곤명면 송림리 농촌 일손돕기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피해 농가는 쥬키니 호박을 약 0.9ha(9동)를 재배하고 있으며, 이번 태풍으로 전면 침수 피해를 입었다.

사천시와 도 농정국은 하우스 주변 배수로 정비, 자재정리, 고사작물 제거, 비닐 벗기기 등을 작업했으며, 많은 일손 덕분에 약 2주 가량의 작업량을 하루 만에 마칠 수 있었다.

피해 농가는 "올해 폭염, 집중호우, 태풍 등 많은 재해에 생계유지가 어려웠는데 일손 요청에 적극적으로 도움을 줘 큰 힘이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천시 관계자 "아직까지 태풍으로 인해 복구 작업이 필요한 농가가 있어 적극적으로 일손 지원에 나서고 있다"며 "일손돕기가 피해 지역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