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경북 영덕지역 '태풍 피해복구' 지원 나서

2018-10-11 15:51:27

- 쌀·생수 등 1000만원 상당 구호물품도 전달

▲우정사업본부 경북지방우정청 직원들은 11일 태풍 콩레이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지역을 찾아 가재도구 청소, 토사 제거 등 피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치고 쌀, 이불 등 1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 우정사업본부

[프라임경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11일 태풍 콩레이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지역을 찾아 피해복구 활동을 지원하고 구호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북지방우정청 직원 20여명은 태풍 피해를 입은 상가와 침수 피해가구를 찾아 가재도구를 청소하고 토사 제거와 배수로 청소 등 하루종일 구슬땀을 흘렸다.

피해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영덕군 강구면사무소에 쌀, 이불 등 1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도 전달했다.

강성주 본부장은 "이번 태풍 콩레이로 피해를 입으신 지역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지자체와 협의해 추가 지원이 필요한 경우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임재덕 기자 ljd@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