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영광군, 태양광 구조물 등 4개 기업과 244억 투자협약

2018-10-11 17:22:35

[프라임경제] 전라남도와 영광군은 11일 영광군청에서 태양광 구조물 제조 등 4개 기업과 총 244억 원을 투자해 170여명에게 새 일자리를 창출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준태 (유)전남NRE 대표, 김영채 ㈜대신애니텍 대표, 위현 천관그룹 회장, 이재우 ㈜제이더블유에프앤에프 대표, 정영태 농업회사법인 ㈜대화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준성 영광군수, 강필구 영광군의회 의장, 이장석, 장세일 도의원, 관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유)전남NRE는 영광 대마산단 3만3058㎡ 부지에 120억원을 투자해 2019년까지 태양광 철재 지주 및 부속자재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80명의 새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생산 제품은 신안, 완도 등 11개 지역 전남신재생에너지주민협동조합에 납품한다.

㈜대신애니텍은 영광 대마산단 9158㎡ 부지에 50억원을 투자해 2019년까지 자동차부품 운반용 파렛트, 포장용 박스 및 비닐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공장이 완공되면 25명의 새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생산 제품은 현대기아자동차, 대우전자, 삼성전자 등에 납품한다.

㈜제이더블유에프앤에프는 영광 대마산단 3546㎡ 부지에 50억 원을 투자해 2019년까지 영지버섯을 이용한 영지음료 및 화장품 원료 등을 생산하는 가공공장을 건립한다. 40명의 새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생산된 제품은 베트남 등으로 수출하고, 화장품 원료회사와 제약회사 등에 납품한다.

농업회사법인 ㈜대화는 영광 대마산단 3751㎡ 부지에 24억 원을 투자해 2019년까지 버섯 배양용 톱밥배지 제조공장을 건립한다. 30명의 새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생산 제품은 대부분 베트남에 수출하고, 버섯 재배 농가에도 판매한다.

김영록 도지사는 "영광이 굴비산업과 e-모빌리티산업 등 전통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잘 어우러진 융복합산업의 메카로 거듭나고 있다"며 "투자 기업이 꼭 성공하도록 영광군과 함께 행정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성 군수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첫 투자협약을 (유)전남NRE 등 네개 기업과 맺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하고 생산적 투자유치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 지역경제를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영광 대마산단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전체 분양 대상 109만4280㎡ 가운데 86만2879㎡가 분양돼 78.9%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장철호 기자 jch2580@gmail.com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