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 현직 임원 횡령·배임혐의 발생

2018-10-11 17:12:19

[프라임경제] 엔케이(085310)는 현직 임원인 박윤소씨가 업무상 횡령 및 배임혐의를 일으켰다고 11일 공시했다. 혐의발생금액은 1억5162만원이다.



이윤형 기자 ly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