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스트레스 직장인, 환절기 결막염 주의

2018-10-19 14:37:00

[프라임경제] 여름과 겨울의 기온차가 커지고 봄 여름이 짧아지며 급격한 온도 변화에 환절기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특히 필자의 진료실에는 알레르기성 결막염 환자가 늘었다. 

결막염은 보통 어린 아이들에게 잘 생기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에 면역력이 떨어지고 전자기기로 눈을 혹사하는 환경에 노출된 직장인들에게 흔히 나타난다.

결막염은 눈의 흰자와 눈꺼풀의 붉은 조직을 아우르는 결막에 염증이 생긴 질환을 말한다. 원인에 따라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구분할 수 있다. 

감염성 결막염은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 여러 병원균에 감염돼 발생하는데 여름철에 자주 나타나는 유행성 결막염을 포함한다. 비감염성 결막염은 외부물질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며 면역력이 좋지 않은 사람에게 자주 나타난다. 

결막염에 걸리면 눈에 통증이나 가려움증, 이물감이 생기고 부기와 눈곱이 생기기도 한다. 눈에 잘 띄는 증상이 대부분이라 초기에 안과를 찾고 치료받으면 잘 회복된다. 

하지만 심한 경우 결막염이 낫는 과정에서 눈꺼풀과 안구 결막이 붙는 검구 유착이 남기도 한다. 결막염이 심해져 각막상피가 벗겨질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초반에 증상이 경미하더라도 점점 심해지거나 전염성 또는 2차 감염 가능성이 있을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 안과의에게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는 결막염의 염증 정도와 종류에 따라 스테로이드 안약으로 염증을 가라앉히거나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경우 항히스타민제 안약으로 치료할 수 있다. 

평소 눈이 가려울 때마다 손으로 눈을 비비지 말고 방부제가 들어있지 않은 인공눈물을 넣으면 좋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미세먼지 등을 제거하는데 도움이 되고 증상완화에도 좋다. 

간혹 소금물로 눈을 헹궈 소독효과를 기대하기도 하지만 오히려 눈을 자극해 증상이 악화되고 각막에 상처를 낼 수 있으니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이다.

결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청결을 유지하고 눈의 면역력을 키우는 평소 습관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실내공기는 실외보다 2~7배 오염돼 있다. 

수시로 사무실 창문을 열어 환기하거나 공기청정기를 이용하는 것이 현명하다. 먼지, 진드기, 애완동물의 털이 달라붙기 쉬운 침구와 카펫, 커튼 등을 주기적으로 세탁하는 것도 중요하다. 

평소 눈건강에 좋은 루테인이 풍부한 당근, 시금치, 브로콜리 등 녹황색채소를 자주 식탁에 올리거나 따로 영양제로 섭취하면 눈의 면역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김부기 온누리스마일안과 원장

김부기 온누리스마일안과 원장 pres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