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광주 청춘발산마을 성과발표회'에선…

2018-10-26 09:10:46

- '도시재생 프로젝트' 낙후지역 생기 넘치는 명소로 탈바꿈

[프라임경제] 현대자동차그룹은 광주시 서구 발산마을에서 '광주 청춘발산마을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청춘발산마을은 현대차그룹이 지난 2015년 2월부터 약 4년에 걸쳐 광주시, 광주 서구청, 기아차 광주공장, 사회적기업 공공미술프리즘,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업해 시행한 민관협력 도시재생사업의 결과물이다.

도시재생사업이란 마을을 완전히 철거하는 재건축·재개발과 달리 기존 모습을 유지하면서 낙후된 도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을 위한 대안으로 크게 각광받고 있으며, 청춘발산마을은 민관이 협력한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시재생사업 모델이다.

청춘발산마을은 사업 시작 전에 총 2,232세대 중 1인 세대 740가구, 폐∙공가 28채, 약 40%의 주민이 취약계층인 낙후지역이었으나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광주 대표 명소이자 살기 좋은 마을로 탈바꿈했다.

▲청춘발산마을 입구 초입의 모습. ⓒ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은 △디자인 △사람 △문화 총 3가지 키워드를 바탕으로 사업을 실시했다.

먼저, 디자인 측면에서는 △마을 전체를 도색하는 '컬러아트 프로젝트' △마을이 가진 고유한 아름다움을 패턴화해 주민들과 함께 꾸미는 '공공미술 프로젝트' △1970년대 발산마을 여공들의 꿈과 희망을 현 세대의 꿈으로 재해석한 '마을텍스트' △주민들이 직접 마을의 디자인을 가꿀 수 있는 '커뮤니티 디자인 학교' △폐·공가 정리 봉사활동 등을 통해 마을의 전반적인 디자인을 개선했다.

이와 함께 사람 측면에서는 마을주민 경제력 개선을 위해 마을 텃밭 농작물을 활용해 판매하는 '싱싱발산 프로젝트', 청년들의 마을 체험 프로그램 '이웃캠프', 주민 사진가 육성 프로그램 '할매포토그래퍼' 등을 통해 주민과 청년을 연계하는 사업을 실시했다.

이어 서구청의 폐·공가 매입과 연계한 청년기업 입주 지원사업 등으로 다양한 업종의 청년들이 마을에 입주할 수 있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문화 측면에서는 문화공동체 공간 '청춘빌리지' 개설을 통해 마을주민들과 청년들이 모일 수 있는 구심점을 마련했다. 또 주민·청년 협업 공동체를 위한 반상회를 조성하고, '청춘발산 페스티벌' 등 연간 축제와 정기적 벼룩시장 행사 등을 통해 주민들이 마을의 문화를 직접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청춘발산마을은 포털 사이트와 SNS 등에 △광주 가볼 만한 곳 △사진 찍기 좋은 마을 △주민과 청년이 공존하는 마을로 유명해졌으며, 월평균 방문객도 사업 시작 전보다 약 40배 많은 6000명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마을의 주택 공실률은 사업 전 대비 36% 감소했고 △다양한 업종의 청년기업 12개 입주 △다수의 주민·청년 연계 프로그램 운영으로 보다 활기 넘치는 마을로 거듭났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청춘발산마을은 민간기업이 지자체, 사회적기업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해 지역 주민들의 주거환경과 경제여건 등을 보존 및 개선해 마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은 도시재생사업의 대표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현대차그룹은 다양한 도시재생사업 협업을 통해 지역 사회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성과발표회 행사가 끝난 후 청춘발산마을 프로젝트의 과정 및 성과를 담은 '청춘발산마을 이야기' 단행본의 북 콘서트와 함께 발산마을의 풍경과 변천을 담은 사진전 '이웃과 함께 문화를 만들다'를 열었다.

또 8명의 도시재생 전문가들과 함께 국내 도시재생의 방향과 향후 가능성을 다루는 '동네방네 마을학교'를 개최했다. 이어 26~27일 마을 주민들과 외부 셀러로 구성된 발산마을 마켓 '흥겨운 발산'을 운영하고 마을주막 맥주파티, 레고블럭 놀이, 인디밴드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병우 기자 rbu@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