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고흥군에서는 올해 100세가 된 어르신께 '장수지팡이'를 선물해요

2018-11-07 16:31:39

[프라임경제] 고흥군은 올해로 만 100세가 된 어르신들에게 장수지팡이(청려장)를 드린다고 지난 10월11일에 말했어요. '청려장'은 명아주라는 식물의 줄기로 만든 지팡이를 말해요. 올해에 만 100세 어르신들은 지난 1918년에 태어나신 분들을 말해요. 

고흥군에서 조사한 올해 만100세 어르신은 모두 11명(남 2명, 여 9명)이예요. 고흥군은 읍·면사무소에서 어르신들을 직접 만나 장수지팡이와 축하 카드를 드렸어요.

올해 100세가 되신 도양읍의 전씨 할머니 가족들은 어머님이 오래살 수 있던 이유를 채소 중심의 건강한 식사 생활을 꼽았어요.

현재 고흥군에서 100세를 넘은 어르신은 모두 33명(남 4명, 여 29명)이며, 65세를 넘은 노인 인구는 2만5558명이에요. 가장 나이가 많은 사람은 포두면 후동마을 신씨 할머니인데요. 할머니는 지난 1908년에 태어나셨고, 올해로 110세에요.



자원봉사 편집위원

정지영(한국수출입은행 / 34세 / 서울)
유새롬(서울삼육고등학교 / 2학년 / 18세 / 경기)
김민재(환일고등학교 / 2학년 / 18세 / 서울)


'쉬운말뉴스' 감수위원

최수빈(호산나대학 / 2학년 / 22세 / 서울)
안연진(호산나대학 / 2학년 / 22세 / 서울)
윤진희(호산나대학 / 2학년 / 22세 / 서울)
최지원(호산나대학 / 3학년 / 23세 / 서울)




장철호 기자 jch2580@gmail.com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