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권 등 인기 지역, 침체기 가격 낙폭 오히려 더 커

2018-10-30 12:08:47

[프라임경제] 근래 일명 '똘똘한 한채'를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하지만 경기 침체시에는 서울 강남권 등 인기 지역의 집값 하락세가 상대적으로 더 뚜렷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글로벌 경제위기가 닥친 2008∼2013년 동안 △서울(-10.03%) △경기(-14.00%) △인천(-3.09%) 등 수도권 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은 평균 11.12% 하락했다.

서울 한강 이남 지역은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지역으로 통한다. 어떤 경우에도 재산 가치가 높게 보장된다는 일명 '강남 불패 신화'가 회자되고 있다.

하지만 시장이 침체되면 매매가격 하락폭이 큰 특징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침체기(2008년~2013년) 동안 △강남구(-19.04%) △양천구(-18.55%) △송파구(-18.07%) △강동구(-15.47%) 등 내림세가 두드러졌다. 그러나 △중랑구(10.27%) △서대문구(3.31%) △동대문구(2.86%) △은평구(2.67%) 등은 반대로 상승했다. 투자자들이 몰릴 경우, 경기 민감도가 높아 이른바 가격 방어력이 떨어진다는 풀이가 나온다.

경기도 역시 인기 지역이 침체기 하락폭을 크게 보여주는 결과가 나타났다. △용인(-26.23%) △과천(-24.80%) △성남(-24.66%) △김포(-22.24%) △고양(-22.18%) △파주(-21.69%) △광주(-20.73%) 순으로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이들은 지역은 서울과 접근성이 우수해 지금도 경기권에선 집값을 이끌고 있는 대표지역이다. 반면 △포천시(27.66%) △안성시(25.11%) △평택시(20.32%) 등은 오히려 상승세로 집계됐다.

인천광역시도 연수구가 가격 하락을 주도했다. △연수구(-17.44%) △중구(-12.77%) △서구(-6.67%) 순으로 집값이 떨어졌다. 연수구는 인기가 높은 송도신도시를 포함하고 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시장 분위기에 편승해 '똘똘하다'는 이유만으로 자산을 한 곳에 집중하는 전략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