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외국인 유학생 초청 견학 프로그램 개최

2018-10-31 12:43:25

- 현대·기아차 사업장 견학 포함 테마별 한국문화 체험

[프라임경제] 현대자동차그룹이 차세대 글로벌 리더인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0일부터 11월5일 현대·기아차 사업장 등에서 18개 대학, 79개국의 정부초청 우수 외국인 유학생 800명을 대상으로 '2018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 행사를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한국의 산업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현대차그룹의 미래인재 육성 프로그램이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인 유학생들에게 학교수업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모습을 알려 우호적인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 국적과 전공이 다른 유학생들을 하루 동안 함께 견학하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해 유학생들간의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게 돕는 역할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09년부터 올해까지 10년간 총 1만1000여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을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에 초청해 대한민국과 자동차 산업을 알렸다. 

▲170명의 유학생이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 현대자동차그룹

올해는 5개 그룹 800명을 모집해 각각 예술, 역사, 음식, 한류, 전통문화 총 5가지 테마로 그룹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각 그룹별 참가자들은 오전에 현대·기아차 공장 및 현대모터스튜디오 등 현대·기아차 사업장을 방문하고 오후에는 테마별 한국문화를 체험하게 된다. 

앞서 지난 30일 오전에는 KDI국제정책대학원, 호남대 등 2개 대학의 정부초청 외국인 유학생 120명이 현대차 전주공장, 기아차 광주공장 등 한국의 대표 산업인 자동차 산업현장을 견학했다. 이어 오후에는 광주향교와 전통문화관을 방문해 족자 만들기, 전통 공예, 국악기체험 등을 하며 한국의 예술을 경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31일에는 고려대, 한양대 등 5개 대학 170명의 유학생이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을 방문해 자동차가 만들어지는 각 공정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이후 임진각으로 이동해 제3땅굴을 돌아보며 한국의 역사에 대해 공부했다.

서울대 등 10개 학교 540명으로 구성된 나머지 3개의 그룹도 현대차 아산공장, 기아차 화성공장,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 등에서 자동차산업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되며 이후 음식, 한류, 전통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각각 진행하게 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국내에서 공부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격려하고 학교에서 경험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산업과 문화를 알려주고자 마련했다"며 "향후 고국과 대한민국을 잇는 우수한 지한·친한파 인재로 활약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08년부터 글로벌 청년 리더 양성을 위해 매년 1000명의 대학생에게 해외봉사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도 운영하고 있다. 

또 공연예술 분야 창의 인재 양성을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ᆞ뮤지컬 페스티벌'을 6년째 개최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노병우 기자 rbu@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