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전국 28곳 총 2만4878가구 공급

2018-11-01 10:17:52

▲11월 시도별 분양예정물량. ⓒ 리얼투데이


[프라임경제] 정부에서 지난 9월 발표한 9.13 대책으로 주택 규제가 강화되었지만 서울·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물량이 집중되면서 실수요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11월 전국에서 총 2만4878가구(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 중 1만883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는 지난달과 비교해 68.6% 증가한 수치다.

이번달 서울 및 수도권 물량은 1만1157가구로 지난달 대비 두배 가까이 늘었고 지방은 7678가구로 지난달 대비 39.8% 증가했다.

수도권의 분양물량은 전체 물량의 44.8%를 차지하는데 이는 9~10월 예정돼있던 일부 대단지들이 9·13 대책 및 추석연휴 등 분양일자가 밀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서는 물량이 감소했다. 지난해 11월 전국 물량은 2만1954가구였던 반면 올해는 1만8835가구로 14.2% 감소했다. 

수도권의 경우 5608가구에서 1만1157가구로 43.2% 상승했지만 지방은 1만164가구에서 7678가구로 45.8% 감소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지역이 5790가구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인천은 2736가구 △서울 2631가구 △부산 1929가구 △대전 1757가구 등의 순으로 물량이 집계됐다. 

박성현 기자 psh@new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