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평균 근속연수 2.8년… '금융·보험' 가장 짧아

2018-11-05 10:11:01

- 근속연수 짧은 이유 1위 '연봉이 낮아서'

[프라임경제] 평생직장이 옛말이 된 요즘, 부푼 꿈을 안고 입사한 신입사원이 첫 직장에서 근속하는 기간은 평균 2.8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355개사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평균 근속연수'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2.8년 동안 근무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채 3년이 되지 않았다. 실제로 통계청의 청년층 부가 조사 결과도 2018년 5월 기준 '첫 직장 평균 근속기간'은 1년 5.9개월로 상당히 짧은 편이다. 

업종별로 평균 근속연수를 살펴보면 '금융·보험'이 2.1년으로 가장 짧았다. 다음으로 △기계·철강(2.2년) △전기·전자(2.4년) △정보통신·IT(2.5년) 등의 순이었다. 

반면 근속연수가 높은 업종은 '자동차·운수(4.5년)'였으며, 이어 △석유·화학(4.2년) △제조(3년) △유통·무역(2.9년) 등이 있었다.

응답기업들은 신입사원의 근속연수가 '짧다(48.5%)'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 '연봉이 낮아서(3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36.6%) △입사지원 시 생각했던 업무와 실제 업무가 달라서(25.6%) △강도 높은 업무, 야근 등 근무환경이 좋지 않아서(21.5%)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20.9%) △복리후생이 좋지 않아서(18.6%) △묻지마 지원자가 많아서(14%)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은 신입사원의 짧은 근속연수로 인해 △계획된 인력 충원 부족으로 인한 업무 차질(69.8%, 복수응답) △반복되는 인력 채용으로 인한 비용 발생(54.1%) △남은 직원의 업무 부담 가중(44.2%) △직장 내 사기 저하(34.9%) △기업 이미지 실추(11%) 등의 피해를 입는다고 답하기도 했다. 

근속연수를 높이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묻자 '근무환경 개선(53.3%, 복수응답)'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복지 혜택 강화(37.8%) △장기근속자 포상 제도 확대(34.8%) △성과에 따른 보상체계 확립(34.1%) △체계적인 신입사원 교육제도 확립(25.9%) △멘토링 실시(21.5%)등의 순으로 파악됐다. 


박지혜 기자 pj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