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케이앤디, 최종 공모가 6000원 확정

2018-11-07 17:37:26

- 총 공모액 108억원⋯베트남 공장 신축에 투자

[프라임경제] 합성피혁 및 부직포 제조업체 디케이앤디(대표이사 최민석)가 최종 공모가를 6000원으로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디케이앤디는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5800원~6600원의 공모 희망밴드 내 금액인 6000원으로 공모가가 결정돼 최종 공모금액으로 108억원이 확정됐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총 683곳의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해 256.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민석 디케이앤디 대표는 "이번 코스닥 상장을 위해 조달된 공모자금은 베트남에 친환경 합성피혁 공장을 건설 할 예정"이라며 "기존 베트남 부직포 공장에 추가적으로 설비를 도입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디케이앤디는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을 7일과 8일 양일간 실시하며 전체 공모 물량의 20%인 36만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일반 투자자들은 대표주관사인 키움증권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고 이달 20일 코스닥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최이레 기자 ire@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