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피카, MINI 손잡고 맞춤형 차량 구독 서비스 선봬

2018-11-09 12:53:40

- 'ALL THE TIME MINI' 멤버십 제도로 운영…"차량소비 새로운 선택 될 것"

[프라임경제] 에피카는 MINI와 손잡고 오는 10일 서울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MINI 플리마켓에서 맞춤형 차량 구독 서비스 '올 더 타임 MINI(ALL THE TIME MINI)'를 공식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내 손안의 프리미엄 온라인 차고'를 콘셉트로 하는 ALL THE TIME MINI는 차량을 예약하고 가까운 주차장에서 차를 빌린 후 반납하는 기존의 카셰어링 서비스와 달리 소비자가 매월 정해진 요금을 내고 자유롭게 차량을 선택해서 탈 수 있는 구독(Subscription) 형태의 새로운 차량 이용 서비스다. 

차량 구독 서비스는 이미 미국과 유럽에서는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에피카가 최초로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정기구독 방식뿐 아니라 다양한 라인업의 프리미엄 차량을 합리적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이 서비스만의 차별점이다. 

▲프리미엄 커넥티드 카 플랫폼 서비스기업 에피카가 MINI 플리마켓에서 맞춤형 차량 구독 서비스 '올 더 타임 MINI'를 공식 출시한다. ⓒ MINI


에피카는 올해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와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서비스 이용 고객은 MINI 3도어부터 MINI 컨버터블, MINI의 고성능 모델 JCW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라인업의 MINI 차량을 본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바꿔가며 탈 수 있다. 

또 전용 라운지, 쇼룸 등 MINI 고객들을 위한 각종 프리미엄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멤버십 제도로 운영되는 ALL THE TIME MINI 서비스는 개인용과 비즈니스용으로 구분되며, 멤버십 및 차량의 종류에 따라 여러 등급으로 나뉜다. 멤버십 가입고객에게는 신차구매 시 누릴 수 있는 크레딧을 포함한 다양한 혜택이 풍성하게 제공된다. 멤버십 등급별로 이용 가능한 차량과 혜택은 상이하다.

한보석 에피카 대표는 "프리미엄 차량을 직접 구입하기는 부담스럽지만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차종을 경험해보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맞춤형 차량 구독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별화된 드라이빙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ALL THE TIME MINI 서비스는 차량 소비의 새로운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피카는 MINI를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프리미엄 완성차 브랜드와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가며 소비자들에게 차원이 다른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노병우 기자 rbu@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