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산청곶감, 주황빛 보석 주렁주렁

2018-11-14 13:27:47

▲경남 산청군 시천면의 한 곶감 농가에서 곶감 말리기 작업이 한창이다.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곶감 만들기는 입동을 즈음해 곶감깎기를 시작으로 한겨울까지 40~45일간 계속된다

산청곶감은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과일로 선정된 '고종시'를 원료감으로 일교차가 큰 지리산 자락에서 만들어져 맛은 물론 색과 모양까지 국내 최고 품질을 자랑한다.


강경우 기자 kkw4959@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