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피부건조증 심해지는 겨울, 원인과 예방법은?

2018-11-22 16:02:49

[프라임경제] 가을과 겨울은 건조한 날씨로 인해 피부에 수분이 부족해져 피부건조증이 특히 심해지는 계절입니다. 피부건조증이 나타나는 원인은 피부를 싸고 있는 지방층의 감소와 이에 따른 수분 함유량의 저하 때문인데요. 

피부건조증을 동반한 대부분의 피부 질환은 심한 가려움증으로 인해 피부를 긁거나 비벼대기 때문에 피부 상태가 더욱 악화하고, 이를 방치할 경우 2차 감염으로 인해 장기간 치료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죠. 

피부건조증은 20~30대까지 건강한 피부를 유지하던 사람이더라도 나이가 들면서 점차 발생 빈도가 증가하며, 건조한 날씨인 가을‧겨울철에는 증상이 더 심하게 나타납니다. 

증상이 심할수록 2차 감염이 나타날 가능성도 높아지는데요. 피부건조증은 일반적으로 피부에 수분이 부족하거나 없는 상태(수분 함유량 10% 이하)를 말하며 육안으로도 피부가 갈라지고 만져보면 거칠게 느껴집니다. 

초기 증상은 팔과 다리 특히 정강이 부위에 미세한 껍질이 벗겨지면서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것을 시작으로 심해지면 거북이 등 모양을 띤 갈라진 피부 균열이 발생하는데요. 

간혹 피부 타입을 지성과 건성으로 나누어서 말하는데, 평소 얼굴에 유분이 많은 지성 피부인 경우 피부건조증은 자신과 무관하다고 오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지성 피부는 피지 분비 증가에 의한 것이지 결코 피부에 수분량이 많다고는 볼 수 없다고 하네요.

피부건조증은 각종 피부질환과 전신질환에 의해 발생하는데요. 피부 질환으로는 △아토피피부염 △잔비늘증 △마른버짐증 △만성습진 △건성습진 등이 있습니다. 

2차 감염은 피부건조증의 정도와 비례하는데요. 그런데 피부건조증 자체가 세균의 증식을 유발하지는 않으며, 오히려 건조증에 동반된 가려움증으로 인해 반복적으로 긁게 돼 결과적으로 피부에 손상을 주게 됩니다. 

이러한 가려움증이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우리 몸의 피부는 여러 개의 층으로 구성돼 있는데, 그중 보호막 역할을 하는 맨 위 지방층이 건조증으로 인해 파괴되기 때문입니다.

이때 지방층이 파괴된 피부로 대기 중의 먼지나 여러 항원이 그대로 흡수되거나 자극을 줘 가려움증이 생기게 되는 것이죠.

이러한 현상은 대기 중의 수분이 낮아 피부가 건조해지는 가을·겨울철에 발생 빈도가 높게 나타납니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이 세균의 증식은 많지만 상대적으로 피부 상태가 양호해 감염이 발생하지 않다가 건조한 날씨로 인해 피부건조증과 함께 2차 감염이 나타나는 것이죠. 결과적으로 피부 수분 함유량 저하와 가려움증으로 긁으면서 손톱과 피부에 사는 세균들이 증식해 2차 감염을 일으키게 됩니다.

피부건조증 2차 감염은 포도상구균 등이 원인인 세균성 감염과 바이러스성 감염으로 구분되는데요. 세균성 감염의 초기 증상은 가려움증을 동반한 연조직염으로 인해 피부가 짓무르고 붉어집니다.

증상이 심해지면 농이 잡히고 열감, 오한, 부종 등의 증상까지 나타나죠. 이는 심한 염증으로 인해 세균이 혈액까지 들어가거나 림파선을 막아 림파액이 심장까지 원활히 도달하지 못해 생기는 증상으로 입원 치료가 필요한데요. 

상대적으로 증상이 약한 바이러스성 감염의 경우 여러 개의 작은 수포가 생기는 것이 특징적이며, 단순포진이 대표적인 질환입니다. 공통적으로 2차 감염은 피부가 어두운색을 띄는 색소침착이 나타나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죠.

이현경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피부과 교수는 "피부건조증으로 인해 2차 감염이 발생한 경우에는 가장 먼저 진물을 멎게 하는 치료가 중요하다"고 설명하며 "세균으로 인한 감염 예방을 위해 항생제 투여, 감염의 주된 원인인 가려움증을 막기 위해서는 항히스타민제와 건조증 개선을 위한 보습제, 스테로이드제의 적절한 사용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간단한 생활수칙으로 피부건조증으로 인한 2차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데요.  

먼저 목욕은 미지근한 물로 간단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목욕은 직접 수분을 공급하는 기능도 있지만, 가을·겨울철에 하루 1회 이상의 목욕은 오히려 피부의 지질을 감소시켜 피부를 건조하게 하기 때문이죠. 

목욕 후에는 수분 증발 방지를 위해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요. 목욕 직후 수건으로 톡톡 두드려 물기를 말린 후 3분 이내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손톱 아래에는 많은 세균이 있고 손톱으로 피부를 긁음으로써 2차 감염이 일어날 수 있는데요. 평소 손발톱 끝의 흰 부분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깎고 끝부분이 매끈하고 부드럽도록 다듬어야 합니다. 

실내 온도(20~22℃)와 습도(45~55%)도 적절하게 유지해야 합니다. 특히 가을‧겨울철의 건조 한 공기와 급격한 온도변화는 피부 건조를 악화시키는데요. 너무 높거나 너무 낮은 온도와 습도의 환경에서는 심한 가려움증을 느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아울러 피부에 자극을 주는 옷 (모직, 거친 섬유)을 피하고, 통풍이 잘되는 옷(면)을 입는 것이 좋은데요. 자극을 주는 옷이 반복적으로 피부에 닿으면 피부 상태가 악화할 수 있기 때문이죠. 또한 평소 땀이 차게 하는 꽉 조이는 옷보다 헐렁한 옷을 여러 겹 입는 것을 추천합니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