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청,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추진위원회' 설립승인

2018-11-23 10:54:36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조감도. ⓒ GSM



[프라임경제]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예비추진위원회(위원장 차무철)'는 용산구청이 21일 추진위원회설립 신청서를 승인했으며, 이를 통해 총 면적 7만1901㎡에 달하는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게 됐다고 밝혔다.

용산구청은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예비추진위원회'가 지난 8월27일 제출한 신청서를 검토해 이번에 설립허가를 승인하게 됐다.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재개발 사업과 관련해 예비추진위원회는 이 지역에 용산국제업무지구를 포함해 지상 39층 규모의 주상복합 8동·업무동 2동·오피스텔동 2동으로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향후 서울시와 용산구청과 협의해 기존 계획을 일부 변경해 용적률을 상향 조정하는 것과 건축물 높이규제 완화·주거비율 상향·지하보도 용산역 연결·친환경주택으로 재산가치 극대화 등 거주민들의 편익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차무철 추진위원장은 용산구청으로부터 설립 승인이 난 직후 "원만한 사업 추진을 위하여 이 지역 거주민들과 소통하고, 협의를 통해 개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이 지역 개발 사업을 추진하는데 투명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에 대한 대책으로 "서울시 '클린업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투명성을 제고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차 위원장은 이어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사업이 무산된 이후 사업 추진에 상당한 어려움 있었던 만큼 오랜 시간이 흐른 만큼 지역민들과 협력해 재산상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사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정비창1구역 추진위원회'는 그동안 이 지역 일부 주민들이 법과 제도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오는 불신이 있을 것으로 보고 지역민들과 수시로 사업 추진과 관련한 간담회와 설명회 등을 개최해 이러한 오해를 불식시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한편, '용산정비창전면1구역'개발은 주민 과반이 넘는 동의를 얻어 이번에 용산구청으로부터 승인을 받았으며, 향후 지역 주민 75% 이상의 추가 동의를 얻어 조합설립인가를 받아 '용산정비창1구역'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