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삼바 행정소송, 이재용 위한 시간 끌기"

2018-11-29 16:18:36

- 국정농단 재판 및 향후 승계 정당성에 치명적 '흠집'될 듯

[프라임경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삼바)가 고의로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금융당국 결정에 맞서 행정소송을 제기한데 대해 여당이 공개적으로 비판에 나섰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9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역할은 행정소송으로 시간을 끄는 게 아니라 철저한 자기반성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있다"며 이 같이 논평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뉴스1



그는 "행정소송의 소요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점을 이용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는 '시간끌기용이 아닌가'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날 삼바 측은 증권선물위원회의 고의적 분식회계 결론에 불복해 행정소송과 집행정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수석대변인은 "회계분식을 통해 경영권 승계라는 사적이익을 추구해 자본시장의 질서를 교란하고 그 피해를 개인투자자인 국민들이 떠안게 된 것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시장 질서를 교란한 책임을 지고 철저한 자기반성을 통해 윤리경영에 나서주길 바란다는 게 삼성을 향한 국민적 요구"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과 법원이 삼성의 이런 꼼수나 고의적 지연에 휘둘리지 말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단호하고 철저한 수사와 재판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삼바 분식회계 사건은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 가도에 치명적인 흠집이 될 수 있다. 

금융당국이 분식회계의 고의성을 인정하면서 이를 통해 가능했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자체가 불법성을 띠게 된 탓이다. 두 회사의 합병은 이 부회장의 경영승계를 완성하기 위한 일종의 '마스터키' 역할을 했다. 

때문에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재판에서 삼성의 경영승계를 위해 정권 차원에서 삼성물산 대주주인 국민연금을 압박했으며, 그 대가로 승마지원 등 각종 편의를 제공했다는 검찰의 기소내용 역시 유죄로 뒤집힐 가능성이 높아졌다.

또 일련의 의혹을 처음 공론화한 참여연대가 지난 22일 삼바의 구체적인 분식 혐의를 규명하기 위해 금감원에 삼성물산에 대한 특별감리요청서를 보낸 것 또한 삼성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수영 기자 lsy@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