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어려운 이웃 위해 '큰 사랑' 실천 약속

2018-11-30 09:03:46

-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취약계층 아동에 1억8000만원 지원

[프라임경제] 충남도 내에서 공장을 운영 중인 기업체가 도내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큰 사랑 실천을 약속하고 나섰다.

▲충남도는 29일 도청 상황실에서 애경산업,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과 '취약계층 아동의 올바른 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충남도청

또 저소득 아동을 후원 중인 사회공익법인은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희망을 선사한다.

도는 29일 도청 상황실에서 애경산업,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과 '취약계층 아동의 올바른 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나소열 도 문화체육부지사와 김호섭 애경산업 생산·SCM부문장, 김정안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회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르면, 애경산업은 취약계층 및 사회복지시설에 1년에 10억원 씩, 5년 동안 50억원 상당의 생필품을 지원키로 했다.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은 취약계층 아동의 '디딤씨앗통장'에 매달 1인 2만원 씩, 5년 간 1억8000만원을 지원한다.

디딤씨앗통장은 취약계층 아동의 통장에 아동이나 보호자, 후원자가 일정 금액의 본인부담금을 저축하면, 지자체가 같은 금액(최대 4만원까지)을 적립해 아동이 만 18세가 되면 학자금이나 창업, 취업 훈련비, 주거비용 등 자립을 위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제도다.

도는 생필품 지원 대상 취약계층 및 사회복지시설을 애경산업에 추천하고, 디딤씨앗통장 가입 아동 중 지원 대상자 150명을 선정해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에게 전달한다.

나소열 부지사는 "이웃을 위한 나눔이 날로 줄고 있는 상황에서 애경산업의 어려운 이웃을 위한 실천 약속은 다른 기업들의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의 지원은 사회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아동들이 미래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디딤돌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