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광산 쌍용예가 플래티넘' 최고 49대1로 1순위 마감

2018-11-30 10:45:08

▲ⓒ 쌍용건설


[프라임경제] 쌍용건설(대표이사 회장 김석준)이 '광산 쌍용예가 플래티넘(Platinum)' 청약 1순위 결과 총 107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931명이 몰려 평균 36.74대1의 경쟁률로 모든 타입이 마감됐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3일 견본주택을 오픈한 '광산 쌍용예가 플래티넘'은 광주광역시 우산동 일대 지하1층·지상14~17층아파트 13개동 총 764가구 규모의 단지다.

이 중 전용면적 84㎡는 67가구 모집에 3277명이 청약해 48.91대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고, 76㎡A·76㎡B·76㎡C도 각각 23.72대1·8.27대1·14.71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청약제도 개편 이전 유주택자들이 당첨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실수요자들이 적극 청약에 나선 결과"라며, "상무수완지구·유스퀘어 등을 차량 10분대에 접근할 수 있는 생활권을 비롯해 4베이 판상형 구조와 넓은 수납공간 및 2층 테라스 그리고 쌍용 브랜드에 대한 만족도 높아 지난 23일 오픈 이후 지금까지 2만여명이 방문했다"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오는 12월6일 당첨자 발표 후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계약을 진행한다. 계약금 10%에 중도금 60% 무이자 융자 조건이다. 조합원분 592가구를 제외한 76~84㎡ 172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입주는 2020년 12월 예정이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