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History of Mr.Market Part.2 증권 파동과 시장의 진실2

2018-11-30 16:27:39

[프라임경제] 1961년 '경제개발 5개년 계획' 일환으로 박정희 의장이 이끄는 국가재건최고회의는 자본시장 육성을 천명했다.

1962년 1월 자본시장 활성화를 위해 '증권거래법'을 제정했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 속에서 큰 기회를 본 세력들은 당시 막강한 권력기관이었던 중앙정보부와 당시 투자의 귀재 윤응상을 중심으로 통일·일흥·동명 등 3개의 증권회사를 창설해, 대한증권거래소 발행주식(대증주)를 대량으로 매집한다.

자본시장 성장의 수혜를 한몸에 받을 것이라는 기대로 이전까지 액면가(50전) 수준인 대한증권거래소 발행주식(대증주) 시세는 '날개'를 달고 폭등하게 된다. 1961년 11월 주당 50전을 뛰어넘더니 이듬해 1월 법 통과 직후 1환(1환=100전)을 돌파해, 3월엔 9환대로 치솟았고 4월엔 액면가의 무려 80배를 웃도는 최고 42환대까지 폭등했다.

그러나 대증주 거래량이 정점에 달했던 1962년 5월, 대증주 매집으로 주가를 폭등시킨 3곳 증권사의 '현금이 바닥났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한다.

경쟁사들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맹공격을 퍼부으며 물량들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대증주를 매물을 받고 또 받아내던 3곳의 증권사는 결국 5월31일, 결제대금 580억환 가운데 무려 352억환을 마련하지 못하며 '결제 불이행 사태'에 빠지게 된다.

이 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정부는 금융통화위원회로 하여금 대출을 승인하게 하는 등 수습을 시도하기도 하며, 일부 거래에 대해서는 쌍방 합의로 매매계약 무효라는 비상수단까지 동원하게 된다.

해당 사건으로 인하여 거래소는 그 신뢰도가 크게 추락했고, 시장을 열 때마다 대규모 물량이 출회하면서 대폭락이 일어났다. 결국 정부는 1963년 2월25일 거래소의 무기한 휴장을 선언하게 된다.

서글픈 현실이지만 정부는 시장의 안정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투기 세력의 파산을 막을 수밖에 없다는 것, 이 또한 시장의 중요한 진실 중 한 가지다.

박하늘 인터넷카페 블랙버드 파트너스 공동연구원 



박하늘 인터넷카페 블랙버드 파트너스 공동연구원 pres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