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헬기 사고로 순직한 공무원 빈소 마련

2018-12-02 14:16:51

- 오는 3일 인천 청기와장례식장에서 영결식

[프라임경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지난 1일 경기도 구리시 강동대교 북단 한강에서 헬기(기종: 카모프 KA-32, 서울 613호) 사고로 순직한 검사관(정비사) 윤 모 씨(43세)의 빈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윤 씨는 의식불명 상태로 강동경희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산림청은 김재현 청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장의위원회를 구성하고 인천시 계양구 청기와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거행하기로 했다.

영결식은 오는 3일 오전 9시에 열리며, 개식, 국기에 대한 경례, 묵념, 약력 보고, 영결사, 추도사, 조전낭독, 헌화 및 분향, 폐식, 유가족 인사, 발인 및 화장장 이동, 화장 순으로 진행된다.

영결사는 김재현 청장이, 추도사는 서울산림항공관리소 윤천 검사관이 낭독한다.

안장식은 이날 17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다.

헬기는 서울시 노원구 영축산 산불진화를 위해 지난 1일 오전 10시52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하여 진화용수를 담수하던 중 추락했다.

헬기에는 모두 3명이 탑승했으며, 기장 김 모 씨(57세)와 부기장 민 모 씨(47세)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산림청은 사고대책본부와 현장사고수습본부를 꾸리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