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정상회담

2018-12-04 09:18:50

- 신남방정책·신태평양정책 시너지 효과 창출 위한 협력 모색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재신다 아던 총리와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뉴질랜드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포용국가 비전 공유 및 신사업·방산 등 실질 협력과 인적교규 증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 청와대


양 정상은 포용적 성장을 이뤄 모든 국민들이 공정한 기회를 누리며 잘사는 국가를 만들겠다는 국정 비전과 목표를 공유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이러한 '사람 중심' 가치를 바탕으로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 지난 2015년 발효된 한-뉴질랜드 FTA가 양국 간 교역 및 투자를 증진하는 든든한 제도적 기반이 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뉴질랜드가 강점을 가진 농업 분양와 한국이 가진 인프라 건설 분야 등에서의 상호 투자와 협력을 통해 양 국민이 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협력사업을 보다 많이 발굴·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한국 기업이 건조한 뉴질랜드의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호가 내년 진수식을 갖게 된 것을 환영하고, 양국 간 방산분야 협력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군용물자협력 약정서' 체결을 조속히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남극 연구 분야에 있어서도 협력을 활성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남극조약 원서명국인 뉴질랜드의 오랜 경험과 우리나라가 발전 시켜온 연구기술 간 시너지 효과에 주목했으며, 그밖에 △바이오 △헬스케어 △ICT 등 신사업 분야에서의 공동 연구도 계속 장려해 나가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양 정상은 양국 국민 간의 우호 증진이 양국 관계의 굳건한 기반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양국 국민 간 교류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가 이번 국빈방문을 계기로 우리 국민들에 대해 '자동여권심사' 제도를 적용함으로써 입출국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결정하는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양국의 차세대 리더들이 서로 교루해 향후 양국 관계 발전에 가교 역할을 해 나갈 수 있도록 한-뉴질랜드 '차세대 지도자 간 교류 사업'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나가기로 하고 뉴질랜드가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우리나라와 추진 중인 '사회보장협정' 체결을 조속히 마무리해 상대국에서 자국 내 연금가입 기간을 인정함으로써 양 국민의 연금 수급권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결과 등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뉴질랜드 정부의 지속적인 협조와 지지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아던 총리는 "최근 한반도에서의 긍정적인 상황 변화를 이끌어 낸 우리 정부의 주도적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표명했다. 

한편 양 정상은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뉴질랜드의 신태평양정책이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역내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협력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또 국제사회의 번영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자유롭고 공정한 시장경제를 발전시키고, 개방주의와 다원주의에 입각한 국제무역질서를 공고히 해 나갈뿐 아니라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경태 기자 kk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