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베트남과 신뢰·동반성장 밑거름 기대"

2018-12-06 16:00:08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공장…제조 및 금융 협업 논의

▲6일 베트남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 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앞줄 오른쪽 세번째)와 베트남 쯔엉 화 빙 수석 부총리(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 한화


[프라임경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항공기 엔진 제조 계열사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이후 7년 만에 베트남을 방문했다. 

김승연 회장은 6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지 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승연 한화 회장을 비롯해 △금춘수 부회장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베트남 쯔엉 화 빙 수석 부총리 △응우옌 반 빙 중앙경제위원회 위원장 △쭈 응옥 아잉과학기술부 장관 등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김승연 회장은 환영사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공장은 한화그룹이 글로벌 항공엔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데 핵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곳에서 실현될 첨단 제조기술이 베트남 항공 산업과 정밀기계 가공 산업 발전에도 기여해 양국간 깊은 신뢰와 동반성장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화는 베트남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사업을 통한 기여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주요 화두인 환경문제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베트남에 최초로 들어설 대규모 항공엔진 부품 공장은 약 10만㎡ 규모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건축 면적은 약 3만㎡이지만, 향후 약 6만㎡까지 넓혀 동종업계 세계 최고 수준의 원가경쟁력을 갖춘다는 전략이다. 

현재 국내 창원공장은 고도화된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고부가 제품군 생산과 함께 베트남 공장 기술지원을 책임지는 한편, 베트남공장은 가격경쟁력이 요구되는 제품군 생산을 담당하는 것이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항공기 엔진사업은 수십년간 축적된 기술과 첨단 설비가 필요하고, 장기적인 투자와 수많은 기술 인력을 양성해야 하는 사업"이라며 "한화그룹은 긴 안목으로 베트남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그룹은 지난 8월, 오는 2022년까지 항공기 부품 및 방위산업분야 해외 진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4조원을 투자할 것을 밝힌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 사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실제 베트남 정부는 한화그룹 사업에 대해 각별한 애정과 관심을 쏟고 있다. 지난 2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공장 건설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등 아낌없는 관심과 지원을 보낸 바 있다.

여기에 베트남과 한화는 기술협력 분야에서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베트남 공장에서 근무할 인력들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공장에 파견돼 초정밀 가공기술 기초교육을 시작으로, 국제 항공기부품 생산시스템 인증기관으로부터 합격판정을 받는 등 우수한 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자국에 돌아가서는 항공 기술산업발전에 기여하는 등 제조현장 각 분야에서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최근 미·중 무역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자국 기업 보호주의 정책이 증가하는 상황이 겹치면서 베트남은 중국과 미국에 이어 한국 '3위 수출국'으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매력적인 투자처로 부상하고 있다. 

김승연 회장은 준공식에 이어 '베트남 증시 시가총액 1위 기업' 빈그룹 팜 느엇 브엉 회장을 만나 제조 및 금융분야 협업관계 구축과 베트남 공동 사회공헌활동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화그룹은 빈그룹과 함께 △금융 △자동차 부품 소재 △태양광 설비 구축 △시큐리티 △스타트업 지원 사업 등에서 협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김승연 회장은 7일 베트남 박닌성에 위치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자회사인 한화테크윈에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한화테크윈은 지난해 3월 베트남 박닌성 꿰보공단 지역에 공장을 설립해 CCTV 카메라 및 영상저장장치 등 보안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한편, 한화그룹은 △한화생명 △한화테크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너지 등 계열사들이 베트남에 진출해 금융·투자사업·제조·태양광·항공 사업 등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전훈식 기자 ch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