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2018 공공기관 청렴도 낙제점에서 '우수'

2018-12-06 17:14:48

- 국민권익위원회, 지난해 비해 두단계 상승 '2등급'

[프라임경제] 통영시(시장 강석주)가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측정한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결과 지난해보다 2단계 상승한 2등급으로 올라섰다.

전국 612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측정한 청렴도 평가결과에 의하면 통영시는 종합청렴도 점수가 전년 대비 0.92점 상승한 8.07점으로 나타났다.

전국 시군 기초자치단체 평가 결과 1등급이 5개 기관, 2등급이 54개 기관, 3등급이 52개 기관, 4등급이 31개 기관, 5등급이 15개 기관이며 2개 등급 이상 상승한 기관은 통영시를 비롯한 16개 기관으로 나타났다.

행정서비스를 경험한 주민들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는 8.15점으로 전년도 4등급에서 3등급으로, 내부직원이 평가하는 내부청렴도는 8.04점으로 전년도 3등급에서 2등급으로 상승했다.

국민위원회 주관의 종합청렴도는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를 합산한 점수에 부패사건이나 신뢰도 저해 행위 발생건수에 따라 감점이 들어간다.

시에서는 민선7기 출범과 동시에 청렴도 향상을 위해 직원을 대상으로 한 청렴강의와 매일 업무시작 전 5분간 자가청렴학습을 진행해 왔다. 또 대민업무 청렴도 향상을 위한 교육, 청렴시정을 위한 내부신고시스템 활성화에도 힘써왔다.

통영시 관계자는 "공공기관을 향한 주민들의 청렴기대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만큼 신뢰받는 행정 구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번 청렴도 측정결과를 분석한 후 부족한 부분에 대해 맞춤형 대책을 추진 내년도에는 더욱 청렴한 통영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경수 기자 sk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