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2019·20 트렌드 펄스(Trend Pulse) 세미나' 개최

2018-12-07 11:02:45

[프라임경제] KCC(대표 정몽익)가 지난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내년도 건축용 인테리어 및 익스테리어 시장의 디자인 트렌드를 짚어보는 '2019·20 트렌드 펄스(Trend Pulse)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10번째를 맞은 트렌드 펄스 세미나는 KCC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및 니즈 등 산업 전반의 동향과 건축 시장의 흐름을 중심으로 향후 인테리어 및 익스테리어 디자인 트렌드를 전망해보고 다양한 정보를 제안하며 제품개발 영감을 전달하기 위한 행사다. 

이번 세미나에는 KCC 임직원과 건설사·건축설계사·환경색채사·인테리어사 등 산업 관계자 800여명이 참석했다.

KCC는 2019·20 메인 디자인 테마로 '변화해야 할 순간(The moment, time for change)'을 선정했다. 이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적극적인 행동과 서로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우리 스스로 변화를 만들어야 할 때임을 뜻하며, 건축용 인테리어 및 익스테리어 디자인 트렌드 역시 같은 맥락 안에서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KCC는 내년도를 선도할 인테리어 트렌드로 △특별함: 이유 있는 개성 △평온함: 온전한 휴식 △친밀함: 정신적 유대 등의 키워드를 꼽았다.

익스테리어 트렌드 파트에서는 이 시대의 건축 트렌드를 이끄는 프리츠커 건축상 수상자를 중심으로 그들의 철학과 아이디어를 통해 트렌드를 파악했다. 프리츠커 건축상은 건축 분야 최고 권위의 상으로, 매년 인류와 환경에 공헌한 건축가를 선정하여 수여한다.

▲6일 '2019·20 트렌드 펄스(Trend Pulse) 세미나' 진행 모습. ⓒ KCC


KCC는 최근 주택시장 동향을 분석해봄으로써 트렌드 전망을 뒷받침했다. 이어 재건축에 대한 규제 강화로 신축 시장이 위축되면서 노후된 주택과 아파트 리모델링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여기에 고령인구 증가 및 저출산 등으로 1~2인 가구가 증가했고, 개인의 취향을 공간에 적극 반영하는 추세와 맞물려 2016년 약 28조원이던 인테리어 리모델링 시장 규모가 2020년에는 약 41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맹희재 KCC 디자인 담당이사는 이날 "올해는 KCC가 6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다. 새로운 100년을 성실히 준비해 나가고자 한다"며 "새로운 시작점에 많은 고객들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어 매우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