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 초대형 신도시 '스타레이크' 개발 순항 중

2018-12-07 11:26:04

[프라임경제] 대우건설이 현재 베트남에 조성 중인 '스타레이크' 신도시 개발이 순조롭게 순항 중이다. 도시개발을 진행하면서 빌라를 완판하고 아파트 분양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대우건설은 베트남 하노이 중심에 위치한 '스타레이크' 신도시 내 최고급 빌라 총 364세대가 모두 완판 되었다고 7일 밝혔다.

'스타레이크' 신도시는 하노이 시청으로부터 북서쪽으로 약 5㎞ 떨어진 '서호(西湖)'지역에 여의도 면적의 3분의2 크기인 186만3000㎡(56만3558평) 규모로 조성중인 신도시이다. 

현재 대우건설이 100%의 지분을 소유한 베트남 THT 법인이 개발 사업을 주도하며, 총 사업비는 약 22억달러로 현재 추진 중인 1단계 사업비만 12억 달러에 달하는 초대형 신도시이다. 

대우건설은 사업이 완료되면 이곳이 하노이를 대표하는 △최첨단 주거 △업무·상업 △행정 복합도시로 변모하게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빌라 완판에 이어, 9월부터는 603세대의 최고급 아파트 분양을 진행하고 있다. 현지 규정에 따른 30%까지 가능한 외국인 물량은 모두 판매되었고, 현재 현지인 잔여 물량에 대하여 분양을 진행 중이다.

대우건설은 동시에 사업지 내 위치한 상업 및 업무시설 용지에 대한 매각도 진행 중이다. 총 27만5000㎡(8만3200평) 규모로 조성되는 상업용지는 삼성동의 코엑스나 영등포 타임스퀘어 같은 복합 문화시설 및 호텔·초고층오피스빌딩 등으로 개발될 예정으로, 1단계 부지조성 작업이 마무리돼가면서 본격적인 개발을 앞두고 있다. 

대우건설은 현재 베트남 현지의 업체뿐만 아니라, 국내 대기업과 해외 부동산 개발업체 및 다수의 기관 투자자들과 매각계약 체결이 되었고, 잔여 블록에 대한 매각 및 투자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해외건설시장이 어려운 가운데, 新남방정책의 핵심 지역인 베트남에서 지난 20여년간 공들여온 노력이 이제 빛을 발하고 있다"며, "대우건설은 기존 단순 시공에서 벗어나 개발·금융·시공·운영 등을 아우르는 융복합 산업을 이끄는 건설사로 진화하며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