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농촌 재능나눔' 농식품부 장관상 수상

2018-12-07 18:05:00

- 금융기관 최초…농촌 금융교육·문화증진 공로 인정

▲7일(금) 서울 서초구 소재 쉐라톤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열린 2018 제3회 대한민국 농촌 재능나눔 대상 시상식에서 신한은행 김성우 부행장(가운데)과 직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 신한은행


[프라임경제]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이 '2018 대한민국 농촌재능나눔 대상'에서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신한은행은 7일 농식품부가 주관하고 한국농어촌공사가 주최하는 '2018 대한민국 농촌재능나눔 대상'에서 농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농촌재능나눔 대상'은 인구감소, 고령화 등으로 침체된 농촌 공동체의 활성화를 위해 농촌지역에 재능나눔 봉사를 실천하고 있는 개인 또는 단체를 시상한다. 신한은행은 농촌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금융교육 및 문화증진 활동 공로를 인정받아 금융기관 중 최초, 민간기업으로는 유일하게 2018년도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금융교육의 기회가 흔치 않은 농어촌 도서벽지 아동 및 청소년들의 올바른 금융관 확립을 돕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찾아가는 금융체험교실'을 실시하고 있다. '찾아가는 금융체험교실'은 실제 은행과 동일한 금융 시스템을 갖춘 이동식 점포 '뱅버드'를 활용해 도서벽지 학교를 방문하고 금융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지난 1989년부터 올해로 30년째를 맞은 '도서벽이 어린이 서울 초청행사' 역시 신한은행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 중 하나다. 이 행사는 도농간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문화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위해 시작됐다.

이외에도 신한은행은 문화 소외지역의 아동 및 청소년들이 양질의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예술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다문화극단 가족 뮤지컬 초청 관람, 한양도성 꿈길 원정대 등을 포함해 클래식, 연극 등 여러 방면의 문화예술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예술꽃 새싹학교 사업을 진행하는 등 농촌 학생들이 직접 문화예술활동에 참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미래의 주역인 아동과 청소년들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신한은행이 함께할 것이다"며 "농촌과 도서벽지라는 거주지역 제한으로 미래 주역들이 금융, 문화예술 분야에서 소외받지 않도록 향후 더욱 세심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가겠다"고 전했다.



김다빈 기자 kdb@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