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웨이·중흥통신 제품 배제' 국내 후폭풍은?

2018-12-07 18:11:56

- 美·호주·뉴질랜드 이어 日도 "화웨이 No" 돌발악재 즐비

[프라임경제] 일본 정부가 공공기관과 자위대 등에 쓰이는 정보통신장비에서 화웨이와 중흥통신(ZTE) 제품을 배제하기로 했다. 국가안보 강화 차원에서 관련 우려가 제기된 업체들의 공공조달시장 진입을 원천적으로 막겠다는 것이다.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는 창업주 딸이자 회사 곳간지기인 멍완저우(孟晩舟) CFO가 이달 초 캐나다에서 대이란 제재위반 혐의로 체포된 것과 맞물려 세계시장에서 고립될 처지에 놓였다.

일본에 이어 호주, 뉴질랜드 등도 '화웨이 보이콧'에 참여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화웨이로부터 차세대 통신규격인 5G 장비 도입을 공언한 LG유플러스(032640)의 입장은 상당히 난처해졌다.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부산 기장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까지 전국에 설치된 5G 기지국 5804개 중 71.2%(4133개)가 LG유플러스 것이었다. 같은 기간 SK텔레콤(817개)과 KT(854개)에 비해 다섯 배에 달한다.

문제는 화웨이에 대한 정부 차원의 보이콧이 미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까지 번지면서 국내 여건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개막한 '2018 MWC'에서 LG유플러스 권영수 당시 부회장(오른쪽 두번째)이 화웨이 부스를 방문해 LG유플러스 관련 임원들과 새로 개발된 5G 기지국 장비를 살펴보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뉴스1

미국은 지난 8월 내년도 국방수권법(NDAA·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을 통해 정부기관 및 정부와 거래하는 기업에서 화웨이, ZTE 제품을 금지했다. 아울러 동맹국에도 '중국에 의한 부정도청, 사이버 공격 이용 가능성'을 들어 사용 자제를 요청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일본 정부가 이르면 다음 주 초 각 정부기관 합의를 거쳐 컴퓨터와 통신장비 등에 대한 조달내규 개정에 나설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개정된 내규에는 국가안보 관련 리스크의 감소를 포함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 이를 근거로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는 제품·서비스는 부품을 포함해 일절 들이지 않겠다는 것이다. 다만 화웨이와 ZTE 등 업체 실명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일본 정부가 넉 달여 만에 미국 요청에 화답했고 그 시점이 멍완저우 CFO의 체포 소식이 전해진 직후라는 점은 눈여겨볼 대목이다.

한편 지난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멍완저우 CFO는 올해 4월까지 화웨이 지주사의 이사로 재직했으며 그의 자회사인 '스카이컴테크'가 2016년부터 이란과 거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먼저 제재 대상에 오른 ZTE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포착됐고, ZTE의 경쟁사이자 화웨이의 위장계열사로 의심되는 'F7' 역시 같은 의심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수영 기자 lsy@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