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베이비채소 스마트공장 문 열어

2018-12-24 14:15:24

- 자소엽·홍화 등 12종 新 소득작목 육성, 인공광·항온항습 자동제어 설치

▲이재근 산청군수가 베이비채소 스마트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 산청군청

[프라임경제] 산청군이 스마트 농법을 도입해 어린잎 채소를 생산하는 '베이비체소 식물공장'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

군은 24일 금서면 신풍영농조합법인에서 베이비채소 식물공장(연면적 600㎡) 개소식을 가졌으며, 식물공장은 자소엽과 홍화 등 기능성 항노화 어린잎 채소 12종이 생산된다.

또 인공광과 순환식 양액 재배시설, 항온항습 유지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이는 모두 컴퓨터를 통해 자동제어 된다.

산청군의 베이비채소 생산시설은 이번에 새로 준공된 식물공장 외에도 1600㎡규모로 연간 65톤의 항노화 베이비채소를 생산하는 시설도 마련돼 있다.

기존 시설은 지난 2016년부터 지역농업특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현재 고급 엽채류를 시범생산 중이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앞으로 산청군의 농업이 스마트 농업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스마트 농업의 첫발을 떼는 신풍영농조합법인이 산청군농업기술센터와 잘 협력해 크게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개소식에는 이재근 산청군수, 이만규 산청군의회 의장, 박우범 경남도의원을 비롯한 군의원과 산청군농업협동조합장 등 관심농업인 50여명이 참석해 식물공장 개소를 축하했다.




강경우 기자 kkw4959@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