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무조건 카풀 반대' 택시노조, 시민의 적 되나

2018-12-26 11:08:34

[프라임경제] "승차거부·난폭운전 등 서비스 개선이 우선되지 않는다면 지지할 이유가 없다."

이는 카카오의 카풀 사업은 불법이라고, 자신들의 생존권이 침해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이하 택시노조)을 향한 다수의 시민들 시선이다. 

문제는 택시노조의 생존권 침해라는 주장이 시민들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택시노조가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노력은 커녕 반감을 사는 행보를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일례로 지난 20일 여의도 일대를 택시들로 가로막은 집회 때문에 교통 혼잡이 벌어졌고, 시민들 이동에도 악영향을 끼쳤다. 또 서울택시운송조합이 승차거부 없는 택시를 임시로 운영했지만 운영시간이 끝나자마자 승차거부는 보란 듯 재개됐다. 여기에 12월 서울시에서만 적발된 택시의 교통법규 위반은 2000건이 넘는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집회까지 열며 고통을 호소하는 택시노조에게 진정 서비스 개선을 위한 노력은 했는지에 대해 묻고 싶다. 

지금 그들의 운행중단을 시민들이 환호도 모자라 장기파업을 추천하는 상황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꼭 명심해야한다. 그들이 파업을 하며 카풀 도입을 반대하는 사이에 시민들은 승차 공유 서비스가 택시보다 좋다는 평가를 쏟아내고 있으며, 카풀 이용 빈도수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즉, 택시노조가 카풀 반대를 외쳤더니 카풀업체가 이득을 보고 있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는 셈이다. 이는 그간 택시에 대한 불신이 상당수 쌓여 있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쉽게 말해 택시에 대한 이미지가 그동안 불친절한 운전태도들이나 부당요금 제시 등의 소비자를 우롱하는 갑질들로 쌓여져 있는 만큼, 택시노조가 카풀 도입을 반대할 시간에 오히려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 개선에 적극적으로 움직였어야 했다는 것이다. 

사회는 승차 공유 서비스 도입을 원하고 있지만, 택시노조는 이를 반대한다. 이전에도 우버 도입을 고사시켰고 이제는 카풀을 막으려 한다. 카풀을 위시한 승차 공유 서비스는 4차 산업 도래와 함께 불가피한 시대적 흐름,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돼가고 있다. 무조건적인 반대는 도태로 이어진다.

시민들을 위한 서비스 개선은 뒷전인체 그저 눈앞의 이익, 앞으로의 이익을 쫒는 모습은 멈추고, 이왕 함께하기로 한 '카풀-택시 사회적대타협기구(택시 및 카풀업계, 정부 등 참여)'에서는 또 다시 택시노조가 대화를 거부하고 기존 입장만을 고수해 시정 양쪽으로부터 외면당한 채 사양길로 접어들지 않기를 바란다. 

두 발짝 전진하기 위해서는 한 발 후퇴할 줄도 알아야한다. 시민들의 외면을 받는 무조건 적인 반대보다는 협력을 통해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으려는 변화된 택시노조의 모습을 바라는 건 욕심이 아니었음을 기대해 본다. 


김동운 기자 kdw@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