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나인원 한남'에 최첨단 디지털 기술 활용

2018-12-27 09:35:00

▲'나인원 한남' 조감도. ⓒ 롯데건설



[프라임경제]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나인원 한남'을 국내 최고급 주택의 명성에 걸맞은 품질로 시공하기 위해 드론을 활용한 공정관리와 BIM 설계 등의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건설은 드론을 활용해 GPS와 연동하여 드론을 건설 현장 상공에서 360도 스캔하고, 수집한 정보를 통해 효율적이고 즉각적인 공정관리를 수행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좌표계와 연동되는 입체 촬영을 통해 건축물을 3D 모델링하여 시공 현황 및 실시간 물량 체크와 시공 오차를 원천적으로 차단해 국내 최고 수준의 정밀 시공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나인원 한남'에는 BIM 설계를 도입하여 건축, 구조, 토목 공사에 대한 통합 모델을 설정해 기계·전기 공사를 포함한 공사 관리를 수행한다. 

BIM은 3차원 기반의 건축물 설계 프로그램으로, 설계 오류는 물론 시공에 필요한 자재의 수량 등을 사전에 분석해 2차원 설계보다 비용과 시간을 월등히 줄이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건설 현장의 특성상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와 위험 지역 등을 미리 확인하여 사전 예방에 활용이 가능하다.

롯데건설은 BIM을 이미 △베트남 롯데센터 하노이 △인천공항여객터미널 전면시설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지스퀘어 등 다수 프로젝트에 도입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롯데월드타워 BIM 활용 사례는 지난 6월 '2018 테클라 아시아 BIM 어워드'에서 아시아 지역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한편, '나인원 한남'은 용산구 한남동 일대에 지하4층~지상 5~9층의 9개동, 전용면적 206~273㎡, 총 341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내년 10월 준공 예정이며, 입주는 내년 11월경으로 예상된다. 시행은 '대신F&I'의 자회사 '디에스 한남'이 맡았다.

지난해 11월 착공에 들어가 국내 메이저 설계사인 ANU와 세계적인 건축설계 회사 SMDP가 참여했고, 일본 조경 설계의 거장 사사키 요지가 새로운 차원의 자연 친화단지를 계획했다. 

또한 대한민국 최고급 아파트 입주자의 높은 안목에 맞는 내부 구성을 위해 국내 인테리어 디자인 회사인 'B&A 다자인 커뮤니케이션'의 배대용 소장이 직접 인테리어 디자인을 맡았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