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구연동화 봉사활동 진행

2018-12-31 09:42:25

- 시각장애 극복 지속적 공감대 형성…"오롯한 사회일원 되도록 지원"

[프라임경제]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 28일 시각장애 특수학교인 인천 혜광학교에서 시각장애 아동 및 청소년들을 위한 '마음의 메아리' 구연동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시각장애 학생을 교육하는 인천 혜광학교와 오케스트라 교육비 지원으로 인연을 맺었다. 임직원 봉사활동 프로그램인 메르세데스-벤츠 올투게더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부터 3년째 구연동화 봉사를 펼쳐오고 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사인 더클래스효성 임직원 10명이 참가해 60여명의 시각장애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래동화 자청비와 게으름뱅이 이야기, 창작동화 별을 읽는 소년와 빛나는 로커 4개 동화를 들려주는 시간을 가졌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지난 28일 시각장애 특수학교인 인천 혜광학교에서 '마음의 메아리' 구연동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봉사자들은 행사를 앞두고 전문 성우로부터 구연동화 교육을 받기도 했다. 구연동화에 이어 준비한 선물도 전달했으며, 시각장애 학생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단은 이에 화답하며 합주 공연을 선사했다. 

배기영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부의장은 "오늘을 위해 열심히 준비한 구연동화 봉사자들과 그동안 훌륭한 실력의 오케스트라 단원들로 자라난 학생들 덕분에 한층 더 따뜻한 연말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정형화된 도움보다 실제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14년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프로그램인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 키즈', 산학협동 자동차 전문 교육 프로그램인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 아카데미' 및 임직원 참여형 봉사활동인 '메르세데스-벤츠 올투게더'를 주요 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