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 "전문성 배양 · 국민신뢰 구축해야"

2019-01-02 11:38:09

- 2019년 목표로 '건설명가 재건' 제시해

[프라임경제] "과거의 위상 되찾는 '건설명가의 재건'을 목표로 삼고 △전문성배양 △열린 소통 문화 확립 △투명한 윤리의식과 준법 경영 통해 건설업에 대한 국민적 신뢰 구축하자."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사옥에서 개최된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당부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이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새해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다. ⓒ 현대건설


정 부회장은 지난 해 말 취임사에 이어 2019년 목표 역시 '건설명가 재건'을 내세웠다. 정 부회장은 "현대건설이 과거로부터 벗어나 본연의 모습과 위상을 되찾을 때가 왔다"며, "과거의 명성과 시장 1위의 자리를 되찾는 것"을 과제로 제시했다.

이어 "국내와 해외 모두 시장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택경기위축 △SOC시장의 기대 이하의 성장 △중동에서의 영향력 약화 △동남아 시장에서 중국과의 각축 등을 이유로 꼽았다.

정 부회장은 이러한 난관을 해쳐가기 위한 방안으로 △전문성배양 △열린 소통 문화 확립 △투명한 윤리의식과 준법 경영 통해 건설업에 대한 국민적 신뢰 구축의 세 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끝으로 "건설은 사람의 창의성과 전문성이 결과를 좌우하는 산업"이라며, "현대건설의 프라이드와 자신감으로 당면한 위기와 어려움을 돌파해 건설명가를 재건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