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농업인행복콜센터, 연간 경제적 가치 193억 달해"

2019-01-02 14:36:54

- 올해 확대 운영 예정…농촌사회안전망 역할 강화 나서

[프라임경제]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는 '농업인행복콜센터'의 연간 경제적 가치가 193억8000만원에 달하고 향후 5년간 경제적 가치는 약 889억1000만원에 달한다고 2일 밝혔다.

농협대학교 협동조합경영연구소가 조합원 중 소득이 있는 가구의 가구주 또는 배우자 등 484명을 대상으로 조건부가치측정법(CVM, Contingent Valuation Method)을 이용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농업인행복콜센터 서비스에 대한 가구당 평균 연간 지불의사액(WTP, Willingness To Pay)을 2만1719원으로 산출하고 농협조합원 수와 전국가구 평균 가구원수를 고려해 연간 193억8000만원의 경제적 가치를 가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사업의 실효성을 묻는 '고령농업인이나 홀몸어르신 등을 위한 사업이나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필요하거나 매우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91%(438명)에 달했다. 사업주체의 적절성을 묻는 '사업의 주체로서 누가 가장 적합다하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운영해야 한다는 답변이 각각 51%(248명), 32%(155명)를 기록했다.

농촌지역 인구 감소로 인한 공동화와 급격한 고령화로 도움이 손길이 필요한 고령농업인이 증가하고 있어 농협은 지난해 9월 '농업인행복콜센터'를 열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18시까지 고령농업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분야의 고충을 접수받아 안내하고 등록된 '돌봄대상자'에게는 안부전화를 걸어 건강 및 불편사항을 확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자원봉사자나 돌봄도우미 방문 중개를 통해 생활불편을 해소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 3월부터 취약농가를 선정해 도배, 장판, 페인트, 보일러 등 노후화된  주거환경 개선이나 생필품을 지원하는 등 맞춤형 종합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농촌현장지원단'을 시군별로 신설·운영해 369농가를 지원했고 내년에는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본 논문은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 등재지인 '한국협동조합연구(한국협동조합학회) 제36집 제3호'에 게재됐다.



박지혜 기자 pj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