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원 버스 타세요" 강진군, 농어촌버스 단일요금제

2019-01-02 16:29:39

▲강진군이 버스 단일요금제를 실시한 가운데 이승옥 군수가 새해 첫 날 버스를 탑승하여 문제점 등을 점검하고 있다. ⓒ 강진군

[프라임경제] 강진군은 군민들의 든든한 발이 되어 줄 버스의 단일요금제를 2019년 기해년 새해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강진군은 그동안 '거리요금제'로 운영되던 농어촌버스에 '단일요금제'를 도입, 주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동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새해 첫날 이승옥 강진군수는 주작산에서 해맞이 행사를 마치고 1000원 버스를 탑승했다.

이승옥 군수는 주민들의 불편을 생각해 별도의 시승식을 하지 않고, 신전면 사초리에서 출발하는 버스에 탑승해 강진버스터미널까지 버스 이용객들과 동행하며 단일요금제 버스의 문제점과 불편사항 등을 점검했다.

백남태 안전재난교통과장은 "원거리 및 오지 군민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군민의 이동권에 대한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농어촌버스 1000원 단일요금제가 올해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며 "앞으로도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행복한 강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진군은 2017년 6월부터 단일요금제 시행에 대한 용역결과를 군의회 사전설명 등을 통해 시행 전부터 준비를 철저히 해왔다.


장철호 기자 jch2580@gmail.com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