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버스정류장 발열의자·온실텐트 큰 호응

2019-01-03 08:46:01

- 버스정류장 54곳 이어 40곳 추가, 온실텐트 73개 설치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발열의자와 온실텐트 ⓒ 여수시

[프라임경제]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영하권 강추위 속 버스정류장에 발열의자와 온실텐트 설치를 늘려가고 있어 호응을 받고 있다.

시는 지난해 말 버스정류장 발열의자를 기존 44곳에서 54곳까지 늘리고 이달 중 40곳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차가운 바람을 막을 수 있는 온실텐트도 서시장 등 73개 정류장에 설치했다.

온실텐트가 설치된 정류장 안쪽은 바깥 기온보다 2~3도가 높고, 발열의자도 있어 많은 시민들이 추위를 피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발열의자는 내부에 열선이 있어 전원이 공급되면 35~38도 정도로 따뜻해진다.

온도센서에 의해 외부온도가 15도 이하일 때만 작동하며 재질은 열전도율이 높은 탄소섬유로 일반 금속선에 비해 전기요금도 25% 이상 절감할 수 있다.

앞서 시는 지난 2017년 12월 시민편의를 위해 발열의자와 온실텐트를 시범 운영한 후 점차적으로 확대했다. 온실텐트는 3월까지 운영 후 일시 철거했다가 겨울철 다시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매서운 추위를 피할 수 있어 발열의자와 온실텐트 호응이 높다"며 "앞으로도 시민생활과 밀접한 시책을 펼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