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비전 수립' 인터비즈시스템 제29회 창립기념식

2019-01-03 11:26:34

- 사업 다각화 모색…임직원 창의 제안·근속상 시상

[프라임경제] 인터비즈시스템(대표 이동환)은 지난달 28일 본사 교육장에서 제29회 창립기념식을 진행했다. 

▲인터비즈시스템은 지난 12월28일 제29회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 ⓒ 인터비즈시스템


1989년에 설립된 인터비즈시스템은 주력사업인 HR 아웃소싱, 파견, 통·번역 사업, 물류·유통, 판매·판촉 및 시설관리 서비스업 등 다양한 사업 분야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임직원이 모인 가운데 인터비즈시스템의 장기 비전을 수립하고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기존 사업인 HR사업, 아웃소싱 사업은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고, 트렌드에 맞춘 1인 가정 관련 서비스 등을 통한 사업 다각화를 꾀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아웃소싱 업계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불황을 돌파할 계획이다.

또한 '사람을 제일의 가치로 여기는 기업'이라는 인터비즈시스템의 경영이념을 다시 한 번 되새기며, 복리후생 제도에 대한 내부 직원들의 의견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창의 제안, 근속상에 대한 시상도 이어졌다. 창의 제안 동상은 △박희화 실장 △김주환 대리 △김대성 사원이, 은상은 △황원영 과장 △류한승 과장이 받았다. 금상은 정혜정 과장이 수상했으며, 김백준 차장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20년 근속상의 영예는 이기복 부장에게 돌아갔으며, 10년 근속상은 △이정헌 부장 △황원영 과장 △최윤미 대리가 수상했다.

본사 교육장에서 열린 1부 행사를 종료한 후 자리를 이동해 2부 행사를 진행했다. 2부는 식사를 함께 하며 각자 준비해온 자필 카드가 포함된 선물을 추첨을 통해 교환했다.  

이날 이동환 대표는 "지난 29년, 짧게는 올 한 해 동안 다들 보람찬 시간을 보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훨씬 더 희망찬 날이 펼쳐질거라 믿는다. 오늘 이 자리는 무엇보다 활기찬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내가 '보람찬, 희망찬, 활기찬'하면 여러분이 '찬찬찬'이라고 하자"고 건배 제의를 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