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청와대 적자국채 외압 無…신재민 진정성은 인정"

2019-01-04 13:51:33

▲ⓒ 청와대

[프라임경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청와대의 적자국채 발행 외압 의혹에 대해 4일 "청와대가 얼마든지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고 논평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제활력대책회의가 끝난 후 언론을 상대로 이 같이 발언했다. 그는 "의견이 다를 수도 있고 이를 전화로도 만나서도 이야기할 수 있으며 그런 절차의 일환이었다"면서도 "팩트(fact)는 외압·압력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의 외압 주장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진정성 있게 문제를 제기했다고 본다"면서도 "김동연 전 부총리 입장에서는 5년간 국가재정을 어떻게 이끌어 갈지, 예산편성을 어떻게 할지 등 4∼5가지를 더 고민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김 전 부총리가 외압이 아닌 더 큰 그림에서 방향을 잡았다는 풀이인 셈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