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0% "전두환 현충원 안장 절대 안 돼"

2019-01-07 11:09:56

- 리얼미터 여론조사, 한국당 지지층만 '찬성' 압도적

[프라임경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에 시민 10명 중 6명이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심지어 관련법을 개정해서라도 이를 막아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이 주를 이뤄 향후 논란이 격화될 소지가 크다.

그는 과거 12·12군사반란과 5·18 내란죄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지만 김영삼 대통령 집권 당시 특별사면됐다.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는 박탈됐지만 사망할 경우 국립묘지 현충원에 안장될 자격은 유지됐다는 게 알려지면서 공분을 샀다. 

▲ⓒ 리얼미터



지난 4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를 받아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립묘지 안장 문제에 대한 찬반을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61.5%가 '법을 개정해서라도 국립묘지 안장을 막아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특별사면 됐으므로 안장을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26.8%에 그쳤고 11.7%는 '모름 또는 무응답'으로 집계됐다. 

모든 지역에서 반대가 찬성을 웃돌았지만 특히 호남(광주/전라)과 40대, 더불어민주당 및 정의당 지지층에서 반대 입장이 80%를 넘어 압도적인 거부감을 드러냈다.

보수층에서는 찬반 의견이 비등한 가운데 유독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국립묘지 안장을 찬성한다는 반응이 반대의 2배를 웃돌아 눈길을 끌었다. 

연령별로 40대 응답자의 80.2%가 반대에 손을 들었고 30대(67.5%), 20대(63.4%, 50대(55.4%), 60대 이상(반대 46.2%) 순으로 나타났으며 모든 연령에서 반대가 우세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의 89.6%(찬성 6.8%), 민주당 지지층의 84.4%(찬성 8.8%)의 압도적 비율이 거부감을 드러냈다.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도 63.0%가 전씨의 국립묘지 안장에 반대표를 던졌고 무당층 역시 반대(45.6%)가 찬성(31.4%)보다 많았다. 그러나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의견이 과반을 넘는 56.9%로 반대(27.4%)를 2배 넘게 앞섰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95%에 신뢰수준 ±4.4%포인트, 응답률은 7.1%를 기록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