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1500명 아이 생명 지킨 이종락 목사 'LG 의인상'

2019-01-08 13:35:07

- 부산 동구 화재현장서 방범창 뜯고 이웃 구한 장원갑氏도 LG의인상 수여

[프라임경제] LG복지재단은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해 버려지는 아기의 생명을 보호해 온 이종락 목사(65)와 화재현장에서 방범창을 뜯고 이웃을 구한 장원갑(53)氏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LG(003550)는 그 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키로 했다.

우리 사회와 이웃에 대한 사랑을 실천한 시민들의 사례를 발굴해 함께 격려함으로써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데 일조하기 위한 것이다.

▲왼쪽부터 이종락 목사, 장원갑 씨. ⓒ LG복지재단


그 첫 번째로 아기가 유기돼 위험에 처하는 상황을 막기 위한 상자 모양의 생명보호 장치인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하고 있는 이종락 목사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

이 목사는 지난 2009년 서울시 관악구 주사랑 공동체 교회에 국내에서는 처음 베이비박스를 설치한 이래, 현재까지 1519명의 아기를 보호했다.

교회 외부와 내부를 잇는 통로 구조의 베이비박스는 아기가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내부가 따뜻하게 유지되고, 바깥쪽 문이 열리면 알람 소리가 울려 즉시 실내에서 문을 열어 아기를 구조할 수 있는 장치다.

이 목사는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두고 가는 보호자를 설득해 아기를 다시 데려가도록 하기도 하고, 이들 보호자에게는 자립할 수 있도록 생활비와 육아용품을 지원해 오기도 했다.

이종락 목사는 "더 많은 아기를 보호하고 미혼부모를 지원하는데 힘쓰겠다"며 "의인상이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는 위기영아와 미혼부모들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G는 화재현장의 이웃을 구한 장원갑 씨에게도 LG 의인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부산광역시 동구에 사는 장원갑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경 산책을 하다 주변에서 불길과 연기가 치솟는 광경을 목격했다. 현장에 달려간 장씨는 화재가 난 집안에 미처 탈출하지 못한 노인이 창문에 기대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장 씨는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돌로 방범창을 내리찍어 뜯어내고, 창문을 깬 뒤에 화상을 입고 움직이지 못하던 노인을 집 밖으로 끌어냈다. 이어 옆집에도 화재 사실을 알려 노부부를 대피시키기도 했다.

장 씨는 허리와 다리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망설임 없이 구조에 나섰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버려지는 아이들을 위해 10년동안 한결같이 헌신해 온 이종락 목사와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한 장원갑씨의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많이 퍼져 나갈 수 있도록 하는 차원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임재덕 기자 ljd@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