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경사노위 참여… 文 정부 탄력근로제는 적극 저지"

2019-01-09 17:07:24

[프라임경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와 노동계가 배제된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은 저지하겠다는 입장도 내놔 정부와의 긴장은 여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9일 기자들을 만나 "경사노위라는 사회적 대화 기구에 참여해 의제를 풀어나가는 과정에 주도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사노위 참여 건은 (내부) 논쟁의 한가운데 있고 거기에 대해 (여러) 의견들이 있다"면서도, "이달 28일 정기대의원대회까지 사전에 충분한 논의와 토론을 거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정부가 최근 발표한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과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어떻게든 저지하겠다고 대립각을 분명히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투자를 끌어내야 한다는 강박 속에서 재벌 대기업 중심 정책으로 회귀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올해는 저임금화 공세가 거세질 것으로 본다"고도 내다봤다.

그는 "일차적으로 1월 중순 세부 투쟁 계획을 확정하고, 다음 달 중 최저임금 제도 추가 개악과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시도가 분명하게 제기되면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을 불사해 막아내겠다"고 예고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