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병 없애는 바로고, 주 4.5일 근무제 도입

2019-01-11 11:32:29

- 직급 체계 간소화…유연한 기업문화 형성

[프라임경제]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주 4.5일 근무 등 자율적 기업문화 조성 및 직원 복지 강화를 위한 제도를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바로고가 주 4.5일 근무 등 직원 복지 강화를 위한 제도를 확대 개편한다. ⓒ 바로고


새롭게 시행되는 제도는 직원들의 자율성과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향상에 초점을 맞췄으며 △주 4.5일 근무 △직급 체계 개편 △자녀 양육 지원 강화 △집중휴가제 도입 등 크게 4가지다.

먼저 바로고는 매주 월요일 1시 출근, 주 4.5일 근무제도를 도입한다. 이는 임직원들의 자율적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으로, 오는 14일부터 적용된다.

직급 체계도 변경했다. 기존 △사원 △주임 △대리 △과장 △차장 △부장 순이었던 직급 체계를 △사원 △매니저 △부장으로 간소화했다.

바로고 인사팀 관계자는 "주4.5일 근무제 도입과 직급 체계 변경은 이번 복지 제도 개편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라며 "이를 통해 수평적이고 유연한 기업문화가 형성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바로고는 임직원들의 리프레시를 위해 '집중휴가제'와 '명절 전후 근무일 휴무 제도'를 실시한다. 집중휴가제로 연 1회 최대 연속 9일(주말 포함)의 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자녀가 있는 임직원들에게는 기존 매월 최대 10만원씩 지급했던 '해피패밀리 수당'을 최대 40만원까지 확대 제공하기로 했다. 더불어 자녀 출산과 입학 시에도 축하금을 지원한다.

자녀 출산 시 인원 수에 제한 없이 100만원,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할 경우 100만원, 중·고등학교에 입학할 경우 각각 30만원의 격려금이 주어진다.

이외에도 바로고는 임직원들의 자기계발과 인재육성을 위해 '대학원 학비 지원'과 '사내 동호회 활동비 지원'까지 검토하고 있다. 현재 해당 내용에 대한 세부적인 계획을 수립 중이며, 올해 안으로 지원제도가 시행될 예정이다.

이태권 대표는 "충분한 휴식이 주어지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뒷받침 된다면 짧은 시간에도 충분한 결과물을 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회사를 위해 소명감을 갖고 치열하게 일하는 직원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혜 기자 pj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