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의원, 기재부에 광주 현안사업 예타 면제 요청

2019-01-11 13:18:04

- 찾아가는 민원실 여섯번째, 기재부에 광주시 신청 예타면제 사업 지원요청

▲송갑석 의원은 9일 기획재정부 구윤철 제2차관을 만나 광주시 핵심 현안사업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하고 예타면제를 설득했다. ⓒ 송갑석 의원실

[프라임경제] 정부가 올 1분기 '예비타당성 면제 지원사업'(이하 예타 면제사업)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국회의원(광주서구갑)은 광주시에서 신청한 예타면제 사업에 대한 설명과 지원요청을 위해 기획재정부를 방문하는 등 광주 발전을 위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송 의원은 지난 9일 기획재정부를 찾아 구윤철 제2차관, 윤성욱 재정관리국장을 잇따라 면담했다, 송 의원은 이자리에서 광주시 핵심 현안사업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하고 예타면제를 설득했다.

이 자리에서 송 의원은 인공지능 기술을 광주 주력산업인 자동차, 에너지, 헬스케어 분야와 연계하는 '인공지능 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조성' 사업과 광산업의 제2도약을 위한 '광융합산업 맞춤형 제조혁신 플랫폼 구축 사업' 두건의 예타를 면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지역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되 어느 한쪽 지역에 치우침이 없도록 우선순위를 따져서 고려하겠다"며 "국가산업 발전과 연계될 수 있는 사업이 선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송 의원은 "광주시에서 신청한 예타면제 사업은 타 지자체와 달리 단순한 SOC 사업이 아닌 광주시의 몇 십년 후를 내다보는 지역 미래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사업"이라며 "광주의 발전을 넘어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고, 그 파급효과가 큰 사업인 만큼 예타 면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공지능 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조성사업은 2020년부터 2029년 까지 10년간 국비와 시비 등 총 1조원을 들여 인공지능 연구개발, 인재양성, 창업지원 및 실증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며, 광융합산업 맞춤형 제조혁신 플랫폼 구축 사업은 2020년부터 2026년까지 7년간 8000억원을 투입해 광융합산업 기술단지, 기술개발 및 전문기업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