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보건소, 재활센터 14일 운영

2019-01-11 13:42:05

- 물리·재활·작업치료실 설치, 전문 의료서비스 제공

▲남해군보건소 재활센터. ⓒ 남해군

[프라임경제] 남해군이 오는 14일부터 새단장을 마친 물리치료실을 본격 운영한다.

군 보건소는 지난해 12월 재활센터 신축을 완료하고 물리치료실과 재활치료실, 작업치료실을 설치해 쾌적한 환경에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센터 내 물리치료실은 경피신경근전기자극기, 간섭파전류치료기, 초음파치료기, 전동식정형운동장치 등 최신식 물리치료기기가, 재활치료실은 근육과 관절의 기능을 향상시키는 기능훈련 전문 장비 10여종이, 작업치료실은 소근육 및 일상생활동작 연습을 위한 교구들이 구비돼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물리치료 서비스가 필요한 지역 주민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며 "특히 만성 퇴행성질환자는 물리, 재활, 작업치료 순으로 원스톱 서비스가 제공돼 건강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치료실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문의사항은 군 보건소 물리치료실로 연락하면 된다.


강경우 기자 kkw4959@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