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위기가정발굴에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운영

2019-01-11 16:27:52

[프라임경제]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복지 위기가구 발굴 대책'의 일환으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을 구성·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명예 사회복지 공무원은 지역 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주변의 복지 위기가구를 능동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해 사회적·인적 안전망 역할을 하게 되는 무보수 명예직으로 읍면당 30~50명 내외로 구성해 운영한다.

생활밀착형 직업인 집배원을 비롯한 아파트관리인, 수도·가스검침원, 노인돌보미, 요양보호사, 이·반장, 지역주민, 대학생 등 복지 및 자원봉사에 관심이 있는 군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영암군은 2월중 명예 사회복지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사전교육을 실시한 후 읍‧면단위에서 2인 1조로 위기가구 발굴 활동을 전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지역복지 정책방향은 지역민이 함께 참여하는 민관 파트너십 체계 구축이 대세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참여를 희망하는 군민은 영암군청 주민복지실 또는 관할 읍면에 문의하면 된다"고 밝혔다.


장철호 기자 jch2580@gmail.com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