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진보된 LCK" 라이엇 게임즈, 변화된 대회 운영 공개

2019-01-11 15:11:56

- 공동심판위원회 통한 신속한 판정 및 안정적인 경기 진행 예정

▲LCK 메인 로고. ⓒ 라이엇 게임즈

[프라임경제] 세계 1위 자리를 호령하던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팀들이 지난해 롤드컵에서 타 리그 팀들에게 패배한 뒤 대대적인 팀 리빌딩을 통한 변화를 택한 가운데, 라이엇 게임즈도 진보된 LCK 리그 운영을 위한 준비를 끝마쳤다.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는 10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LoL Park에서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박준규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 △김철학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오상헌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 사업총괄 △이민호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 방송총괄 △LCK 스프링 참가하는 10개 프로팀과 코치 및 대표선수 등이 참가했다.

이날 라이엇 게임즈는 미디어데이 1부를 통해 △대회 운영 △방송 계획 등 변화된 세부사안을 발표했다.

먼저, 스포츠적 추가 요소로 경기장 내 코치 박스를 마련해 각 팀 코칭스태프들의 실시간 반응을 관람객들이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중계 화면을 통해 LoL 월드 챔피언십 수준의 수치 및 데이터를 제공해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김철학 한국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은 안정적인 대회 운영을 위한 방안을 공개했다. 과거 심판 판정 이후 대회 운영진의 확인 및 협의가 필요했지만, 앞으로는 전문 심판 판정으로 과정을 일원화 해 신속한 판정 및 안정적인 경기 진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김 사무총장은 올해부터 라이엇 게임즈와 한국 e스포츠협회로 구성된 LCK 공동심판위원회를 발족시키고, 6인의 LCK 전문 심판이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라이엇 게임즈 측은 중계방송 플랫폼도 확정, 발표했다. 이에 국내에서는 △SBS 아프리카 TV 채널 △네이버 △아프리카 TV △페이스북 게이밍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시청 가능하다.  

이외에도 e스포츠 전용 경기장 LCK 아레나에 로보틱캠과 무인카메라를 포함해 총 30대의 카메라를 운용하며, 현장을 찾는 팬들에게 만족스러운 관람 경험을 제공하고자 최고 사양의 LED 화면과 프로젝터 그리고 서라운드 입체음향 시설을 갖춰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9 LCK 스피링에 참가하는 프로팀의 코치와 대표선수들이 질의응답을 하는 모습. ⓒ 프라임경제

미디어데이 2부에서는 2019 LCK 스피링에 참가하는 프로팀 코치 및 대표선수들의 포부와 질의응답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SKT T1 대표 선수로 행사에 참가한 'Faker' 이상혁 선수는 "팀원들과 합을 맞춘 지 얼마 안 돼 KeSPA컵에서 부진 모습 보였다"며 "지난해의 아픔을 딛고 LCK 스프링 시즌에는 좋은 모습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정균 SKT T1 감독은 "저번 시즌 성적이 안 좋았는데 이번년도에는 팬들이 만족할 만큼의 경기력과 성적을 거둬 팬들을 만족시켜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 ouj@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