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블룸에너지 독점공급' 한달만에 3건 성과

2019-01-15 10:15:11

- 서울복합화력발전소·KT국사에서 첫 사업 발 내딛어

[프라임경제] SK건설은 지난달 한국중부발전·KT 등과 총 3건의 블룸에너지(Bloom Energy) 연료전지 주기기 공급 및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앞선 지난 11월 미국 블룸에너지(Bloom Energy)사와 주기기에 대한 국내 독점 공급권 계약을 체결한 후 한 달여 만에 달성한 성과다.

SK건설은 먼저 중부발전과 함께 6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추진한다. 연료전지는 소음이 적고 유해물질 배출이 거의 없는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도시 미관과의 조화도 이룰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세계 최초로 도심 지하에 건설되는 서울복합화력발전소 내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KT국사 2곳에 각 0.9MW 규모로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양사는 전략적 제휴를 바탕으로 추가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룸에너지사 연료전지 주기기인 에너지 서버의 모습. ⓒ SK건설


SK건설은 블룸에너지 연료전지 주기기인 '에너지 서버(Energy Server)'에 대해  전기 효율이 기존 연료전지 보다 50% 이상 높고 부지 활용성도 높아 도심 내 유휴공간에 설치하기 적합하다고 소개했다. 

SK건설은 블룸에너지의 이러한 장점을 살려 현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과 발맞춰 차세대 분산 전력공급원으로 자리 잡게 한다는 전략이다. 

이왕재 SK건설 연료전지 담당임원은 "연료전지는 대형 발전부터 도심·자가소비형 발전까지 다양한 규모로 에너지 생산이 가능한 친환경 전력공급원이다"라며, "SK건설도 분산형 전원 발전사업이라는 장기 비전을 갖고,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양질의 서비스 모델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귀용 기자 cgy2@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